[큰글자도서] 회사에서 안녕하십니까 - 일터에서 고민하는 당신에게 보내는 스무 편의 편지

정가 : 30,000

작가명 : 이병남 (지은이)

출판사 : 동아시아

출간일 : 2022-09-25

ISBN : 9788962624571 / 8962624575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큰글자도서] 회사에서 안녕하십니까 - 일터에서 고민하는 당신에게 보내는 스무 편의 편지



이제 막 사회에 뛰어든 초년생이든 정년을 코앞에 둔 상사든 누구나 자신만의 고충이 있다. 가끔은 일보다 사람에 더욱 지치는, 정답이 없는 어려운 회사 생활을 우리는 어떻게 항해해야 할까? 지금 내가 겪는 이 어려움을 현명하게 극복하는 방법이 있기는 한 걸까? 만약 회사에서 이러한 고민을 들어주고 큰 방향에서 조언을 해주는 선배가 있다면 지금의 상황이 조금은 덜 버거울지 모른다.



이 책은 힘겨운 직장 생활을 견디는 이들에게 前 LG인화원 사장이었던 이병남이 전하는 가장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한 메시지를 담았다. LG인화원은 신입 사원에서 고위급 임원에 이르기까지, LG 그룹의 모든 직원이 한 번씩 거쳐 가는 인사의 핵심이자 인재의 요람이다.



오랜 시간 LG에서 인사관리를 책임지며 경영에 참여했던 이병남은 그간의 고민과 깨달음을 온전히 글로 녹였다. 더불어 시장 속 기업과 개인에 대해 거시적으로 통찰하며 직장 생활의 노하우를 선사한다. 지금도 각자의 직장에서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을 모든 후배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저자의 진심이 이 한 권의 책에 담겨 있다.



前 LG인화원 사장 이병남이 쌓아온

‘일’과 ‘사람’에 대한 풍부한 경험




이제 막 사회에 뛰어든 초년생이든 정년을 코앞에 둔 상사든 누구나 자신만의 고충이 있다. 가끔은 일보다 사람에 더욱 지치는, 정답이 없는 어려운 회사 생활을 우리는 어떻게 항해해야 할까? 지금 내가 겪는 이 어려움을 현명하게 극복하는 방법이 있기는 한 걸까? 만약 회사에서 이러한 고민을 들어주고 큰 방향에서 조언을 해주는 선배가 있다면 지금의 상황이 조금은 덜 버거울지 모른다.



이 책은 힘겨운 직장 생활을 견디는 이들에게 前 LG인화원 사장이었던 이병남이 전하는 가장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한 메시지를 담았다. LG인화원은 신입 사원에서 고위급 임원에 이르기까지, LG 그룹의 모든 직원이 한 번씩 거쳐 가는 인사의 핵심이자 인재의 요람이다.



오랜 시간 LG에서 인사관리를 책임지며 경영에 참여했던 이병남은 그간의 고민과 깨달음을 온전히 글로 녹였다. 더불어 시장 속 기업과 개인에 대해 거시적으로 통찰하며 직장 생활의 노하우를 선사한다. 지금도 각자의 직장에서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을 모든 후배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저자의 진심이 이 한 권의 책에 담겨 있다.



직장 생활에서 겪는 어려움,

“나도 그랬습니다.”




미국에서 학위를 받고 교수 생활을 하다가 LG그룹에 기획 담당 이사로 입사하여 사장 자리까지 오른 이병남은 언뜻 보기에, 순조롭게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엄친아’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 또한 회사 생활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고, 동료 및 상사와의 관계에서 갈등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일에 있어 누구보다 진지하고 열정적이었던 만큼 21년간 꾸준히 조직 생활을 하며 일과 사람에 대해 끊임없이 배우고 성장해 왔다. 그 오랜 시간이 값진 밑거름이 되어 누구보다 후배들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멘토가 되었다. 그리고 은퇴한 지금도 여전히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있다.



저자는 21년간 현장에서 배운 일터의 지혜를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부드럽게 전한다. 쓰인 문장 곳곳마다 업무적 처세술에 관한 지혜와 조직 내 인간관계에서 나아가야 할 방향이 보인다. 직장 생활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와 기업과 사람에 대한 근본적인 성찰이 인상적이다.



기업에서는 나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구나. 내가 아무리 똑똑하고 열정이 넘쳐도, 아무리 윗사람이 인정해도 동료와 부하 직원들의 자발적 동의와 협조 없이는 결국 아무것도 할 수 없구나. 그것이 기업이구나. (14쪽)



그는 직접 부딪치며 배운 것들을 진솔하게 고백하며 기업 속 일하는 개인이 추구해야 할 가치를 제시한다. 더불어 회사 바깥에서도 일과 상관없이 소중한 사람들을 만나고 삶을 나누기를 제안한다. 한때 자신도 회사에서 걱정하고 고민했던 시절이 있었기에, 격려가 필요한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은 큰 기쁨이자 보람이다.

사회 생활을 하며 겪는 다양한 고민, 우리는 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힌트를 이 책에서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출근이 버거운 당신,

시련 없는 일터는 없겠지만



“그렇게 넘어져 본 사람만이 성장할 수 있습니다.”




직장 생활을 하다 보면 수없이 많이 상처받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을 마주한다. 개별 상황의 이해관계가 모두 다르기에 지금의 회사를 떠나는 것이 나을 수도, 참고 견디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 다만, 저자는 많은 상황에서 도전하기를 권한다. 넘어져 봐야 일어나는 법을 깨칠 수 있고, 그 과정에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포기보다는 실패가 낫다고 생각합니다. 실패의 경험에서 반드시 배우는 것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한 어려움이 있어야 성장할 수 있습니다. 평탄한 삶, 그것은 좋아 보이지만 성장할 수 없는 삶이며 성장하지 않는다는 것은 정지해 있다는 것이고 실상은 퇴행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지요. 변화는 생명의 본질입니다. (112쪽)



저자는 기업에서 일하는 모든 개인은 사람이라고 말한다. ‘인사가 만사다’라는 말처럼, 기업의 모든 일은 결국 숫자나 데이터 너머의 ‘사람’을 마주하는 일이다. 『회사에서 안녕하십니까』에는 그 모든 사람에 해당하는 신입 사원과 고참, 팀장과 팀원, 시장과 기업에게 필요한 보석 같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 책은 성공적인 리더십, 일하며 성장하는 개인, 기업과 사람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대한 해답을 제시한다. 일터의 모두가 최고가 아니어도 괜찮다. 조금씩 변화하는 삶에서 무언가 깨닫는다면, 회사에 나서는 출근길에 미소가 번진다면, 우리는 오늘도 조금씩 성장하는 중이다.

저자 소개

이병남 (지은이)
前 LG인화원 사장.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조지아주립대학교에서 가르치다 1995년 이후 21년간 LG 그룹의 인사 및 교육 업무를 맡아왔다. 2012년 미네소타대학교에서 수여하는 ‘탁월한 리더상(Distinguished Leadership Award for Internationals)’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경영은 사람이다』(김영사, 2014)가 있다.
2016년 은퇴 후 사외 이사, 초빙교수를 지내다 지금은 비영리단체 몇 곳을 돕고 있다. 직장 생활을 하는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하면서 조용히, 느리게, 심심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작가의 다른책

출판사의 다른책

 

아메리칸 프리즌 - 미국 교도소 산업의 민낯과 인종차별의 뿌리

셰인 바우어 (지은이), 조영학 (옮긴이), 김대근 (감수)
18,000

동아시아
2022-10-04
 

메이커스 Vol. 06 : 이공계 연구소 보드게임 - 어른의 과학

동아시아 편집부 (지은이)
78,000

동아시아
2022-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