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머노믹스 - 경제학에도 인문학이 필요하다

정가 : 14,000

작가명 :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지은이), 박홍경 (옮긴이)

출판사 : 세종연구원

출간일 : 2022-10-14

ISBN : 9791163730156 / K972839827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휴머노믹스 - 경제학에도 인문학이 필요하다



휴머노믹스(humanomics)란 말은 2010년경 탁월한 실험 경제학자 바트 윌슨이 만든 용어다. 이 책에서는 2021년경 주류경제학에서 사용하는 모델, 수학, 통계, 실험 등을 수용하면서, 이를 인문학적 성찰과 방법론으로 보완하는 경제학을 지칭한다. 역사, 경제, 자유주의 분야에서 비평적인 학술 활동을 활발히 해온 경제사학자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는 더 나은 휴머노믹스와 휴머노믹스의 향상을 위해 사례와 세부 정보를 바탕으로 미래를 전망한다.



저자는 이해보다 관찰을 중시하는 오늘날의 신제도주의와 행동경제학에 반대하면서, 경제학에서 수학 외에 소설, 철학, 역사를 고려하는 휴머노믹스를 주창하는 한편, 경제학이 행동주의의 도그마를 넘어 인간의 행동을 종합적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결함’을 믿는 태도에는 분명하게 선을 긋고 제도의 미비점을 서둘러 찾느라 학문적 분석을 무시했다고 지적한다. 흥미를 돋우고 학자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면서 시장에서 검증된 향상의 전 세계적 성공을 재확인하는 한편, 물질적 인센티브에서 인간의 역사, 도덕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실증적 조사가 발전해야 한다고 밝힌다.



경제학의 더 나은 미래를 약속하는 휴머노믹스와 자유



휴머노믹스(humanomics)란 말은 2010년경 탁월한 실험 경제학자 바트 윌슨이 만든 용어다. 이 책에서는 2021년경 주류경제학에서 사용하는 모델, 수학, 통계, 실험 등을 수용하면서, 이를 인문학적 성찰과 방법론으로 보완하는 경제학을 지칭한다. 역사, 경제, 자유주의 분야에서 비평적인 학술 활동을 활발히 해온 경제사학자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는 더 나은 휴머노믹스와 휴머노믹스의 향상을 위해 사례와 세부 정보를 바탕으로 미래를 전망한다. 저자는 이해보다 관찰을 중시하는 오늘날의 신제도주의와 행동경제학에 반대하면서, 경제학에서 수학 외에 소설, 철학, 역사를 고려하는 휴머노믹스를 주창하는 한편, 경제학이 행동주의의 도그마를 넘어 인간의 행동을 종합적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결함’을 믿는 태도에는 분명하게 선을 긋고 제도의 미비점을 서둘러 찾느라 학문적 분석을 무시했다고 지적한다. 흥미를 돋우고 학자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면서 시장에서 검증된 향상의 전 세계적 성공을 재확인하는 한편, 물질적 인센티브에서 인간의 역사, 도덕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실증적 조사가 발전해야 한다고 밝힌다.



“이 책은 ‘휴머노믹스’라는 렌즈를 통해 학문적 연구를 발전시키기 위한 일련의 주장을 제시한다. 휴머노믹스는 경제학의 엄격한 도구에 주로 인문학에서 찾아볼 수 있는 비판적 시각 등 보다 인간적인 요소를 가미하는 분야다. 이 접근법의 선구자에는 ‘경제학의 아버지’ 애덤 스미스, 노벨상 수상자 버넌 스미스, 실험 경제학자 바트 윌슨 등이 있다. 매클로스키는 경제 행위자들이 효용 극대화를 시도할 뿐만 아니라 말의 힘과 같은 다른 요소에도 영향을 받는다는 주장을 설득력 있게 제기한다.” –THE(Times Higher Education)



휴머노믹스, 인간의 자리를 남겨 놓은 경제학



전작 『트루 리버럴리즘』을 통해 진정한 자유주의의 가치 회복을 외쳤던 저자가 이번에는 경제학과 역사학에서 휴머노믹스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저자는 『트루 리버럴리즘』에서도 부지불식간에 휴머노믹스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해왔다. 인문학적으로 경도된 역사학자와 숫자 및 수학에 경도된 경제학자가 사회현상들을 공동으로 연구한다면 경제학 기반의 인문학이 필요한데, 이것이 바로 휴머노믹스다. 그동안 저자는 경제학에서 죄수의 딜레마, 공유지의 비극 등 비유와 역사를 설명하고 비판하는 데 인문주의 기법이 중요한 학문적 위상을 지닌다고 주장해왔다.

휴머노믹스는 미국에서 ‘인문학’이라 부르고 영국에서 ‘교양 과목’이라고 하는 인문 및 언어에 대한 성찰을 집대성한다. 한마디로, 인간의 사고와 발언, 인간의 행동에 미치는 결과를 비판적으로 숙고하는 거대하고도 세분화된 프로젝트다. 경제학자는 인문학을 실천하면서 정량적 연구와 정성적 연구를 모두 수행해야 하며 올바른 숫자와 범주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윤리적으로 올바른 입장에 서야 하고 과학적으로 관련된 모든 지식을 어둠 속에서 탐색해야 한다.

이 책은 신제도주의와 행동주의의 통설을 뛰어넘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경제학자들이 더욱 성숙해 인문학의 논리와 증거에 대해 더욱 겸허하게 접근하고 자유와 창의성을 포용할 것을 제안한다. 경제학자이자 경제사학자로 일해온 저자가 경제 전문가 또는 정치학자, 사회학자, 법 전문가, 철학자와 같은 사회과학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쓴 것이기 때문에 다소 철학적이고 어려운 편이지만, 경제학과 역사학에서 휴머노믹스의 필요성을 이해하는 데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다.



휴머노믹스의 시작점은 ‘경제학의 아버지’ 애덤 스미스다



그동안 경제학은 철학, 문학, 신학, 역사와 더불어 문화인류학, 질적 연구 등 관련 인문학을 무시해왔다. 그러나 애덤 스미스를 시작으로 필립 윅스티드, 로널드 코스, 앨버트 허시먼, 아르요 클라머 등이 휴머노믹스의 선구자 역할을 했고 버넌 스미스, 바트 윌슨 등이 휴머노믹스 개념을 정립했다. 저자는 이처럼 경제학자들이 이미 수십 년 내지 수백 년 전에 휴머노믹스의 출현을 예견했으며, 경제학이 진정으로 카고컬트를 벗어난 학문에 이를 수 있는 길을 제시했다고 설명한다.

이 책은 휴머노믹스를 실현하기 위한 요소로 자유와 인문학을 꼽으며, 이제 경제학에는 행동주의를 넘어 인간의 생각에 대한 이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휴머노믹스를 실현하기 위한 킬러 앱으로 윤리학, 수사학, 자유주의의 존엄성, 아이디어 및 언어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자신과 의견이 다른 다수의 경제학자와 경제사학자, 철학자, 정치가의 사상과 이론을 꼼꼼히 분석한다. 특히 제럴드 가우스 등 분석철학자들이 현대 경제성장을 설명하는 휴머노믹스와 그 적용에 대해 제기하는 도전이나 의심에 역사적, 경제사적 자료들을 근거로 반박하고, 사회학자 잭 골드스톤, 경제사학자 조엘 모키르 등이 휴머노믹스에 가진 오해에 대해서도 분명하고 자세하게 밝힌다.

저자 소개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지은이)
1942년 출생. 하버드대학교와 동 대학원 졸업. 시카고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10여 년간 일한 뒤 2000년부터 일리노이대학교에서 경제학, 역사학, 영문학, 언론학을 가르쳤다. 현재 시카고 일리노이대학교의 경제학, 역사학, 영문학, 언론학 명예교수다. 주요 저서로는 부르주아 시대에 대한 경제학 및 역사 3부작 『부르주아 덕목』, 『부르주아 존엄성』, 『부르주아 평등』과 『트루 리버럴리즘』, 『나를 내버려두면 부자로 만들어드리리다』 등이 있다.


박홍경 (옮긴이)
서울대학교에서 언론정보학과 지리교육학을 전공했고, KDI MBA 과정 finance&banking을 공부했으며, 서울외국어대학원대학교 한영통번역과를 졸업했다. 헤럴드경제와 머니투데이에서 정치·경제 기자로 활동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무역의 세계사』, 『긍정적 이탈』, 『부의 절대 솔루션』, 『경쟁력』, 『자이언티즘』, 『앨런 그린스펀의 삶과 시대』, 『나는 돈이 없어도 사업을 한다』, 『컨스피러시』, 『트럼프 공화국』, 『잡담의 인문학』, 『무엇이 역사인가』, 『아프리카, 중국의 두 번째 대륙』, 『7가지 결정적 사건을 통해 본 자유의 역사』, 『압축세계사』, 『왜 지금 고전인가』, 『해양 세력 연대기』 등 다수가 있다.


작가의 다른책

 

휴머노믹스 - 경제학에도 인문학이 필요하다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지은이), 박홍경 (옮긴이)
14,000

세종연구원
2022-10-14

출판사의 다른책

 

휴머노믹스 - 경제학에도 인문학이 필요하다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지은이), 박홍경 (옮긴이)
14,000

세종연구원
2022-10-14

픽스 - 침체하는 세상에서 국가들은 어떻게 생존하고 번성하는가

조너선 테퍼먼 지음, 이경식 옮김
18,000

세종연구원
2018-01-30
한겨레신문 추천

엔트로피

제레미 리프킨 지음, 이창희 옮김
18,000

세종연구원
2015-03-31
울산의대 100선
서울대 권장도서 100선
성균관대 성균 고전 100선
성균관도서관
전북대학교
 

변화관리

하버드비즈니스리뷰
9,000

세종연구원
2006-01-01
 

마케팅 플레이북

존 재귤라;리처드 통 지음
13,000

세종연구원
2005-01-01
 

비즈니스 대가들의 MBA 명강의

조엘 커츠먼 외 지음
25,000

세종연구원
2005-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