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분의 1을 위하여

정가 : 13,000

작가명 : 김지숙, 박하령, 조우리, 지혜, 최양선, 최정화, 최진영 (지은이)

출판사 : 창비교육

출간일 : 2022-10-07

ISBN : 9791165701390 / K632839828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N분의 1을 위하여



최근 문단에서 주목받으며 독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김지숙, 박하령, 조우리, 지혜, 최양선, 최정화, 최진영 7인의 작가들이 청소년 소설로 뭉쳤다. 이번엔 고졸 취업 문제를 다룬 테마 앤솔로지다.



“다들 몰라도 잘만 가. 우리도 마찬가지야.”

일찌감치 사회에 첫발을 내딛고 애쓰며 살아가는 청춘들의 성장통

고졸 취업 테마 소설집 《N분의 1을 위하여》




* ‘창비교육 성장소설’ 시리즈는 ‘성장’을 고리로 소통과 공감을 이끌어 내는 이야기를 담아냅니다.



최근 청년 노동자들의 삶과 애환을 다룬 에세이와 르포가 주목받고 있다. 청년 용접공의 이야기를 다룬 《쇳밥일지》, 배달 라이더의 목소리를 담은 《배달의민족은 배달하지 않는다》, 알바노동자들의 세계를 그린 《이것은 왜 직업이 아니란 말인가》 등이 바로 그 예이다. 이러한 분위기는 지금이 바로, 노동의 가치를 왜곡하는 사회에 대한 성찰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의 방증이기도 하다.

고졸(高卒). 고등학교 졸업을 줄여서 부르는 말은 어느새 누군가의 최종 학력을 지칭하는 대명사가 되었다. 교육계에서는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데에 열을 올리며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를 설립·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최종 학력이 ‘고졸’인 이들의 취업 전선은 여전히 험난하기만 하다. 취업한 후에도 보이지 않는 차별과 편견에 맞서 싸우며 이를 극복하기도 하고, 때론 좌절하며 아픈 성장통을 겪는다. 최근 문단에서 주목받으며 독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김지숙, 박하령, 조우리, 지혜, 최양선, 최정화, 최진영 7인의 작가들은 이러한 고졸 취업생들의 애환을 섬세한 시선으로 그려 냈다. 《N분의 1을 위하여》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사회, 어른 없는 사회에 단단한 반향을 불러일으킬 소설집이다.



관심 사각지대에서 스러져 간 어린 생명,

누군가의 가족이고, 친구고, 이웃이었다




연일 현장실습생의 안타까운 죽음을 다룬 기사들이 쏟아져 나온다. 학생도 노동자도 아닌 어중간한 존재로서, 어떠한 보호도 받지 못한 채 어른들의 관심에서 벗어나 아까운 생명을 잃고 있다. 여수에서 한 현장 실습생이 잠수를 하다 목숨을 잃은 지 1주기가 되었지만 세상은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다. 학생 안전과 권익을 보호하는 법안들은 여전히 국회에서 잠자고 있다. ‘어른’이 보이지 않는 사회, 관심 사각지대, 정당한 것으로 여겨지는 편견의 벽. 사회는 어린 노동자들에게 냉엄하고 위태로운 사지(死地)일 뿐이다.

조우리 작가의 〈에버 어게인〉, 김지숙 작가의 〈연수에게〉, 최정화 작가의 〈아무도 죽지 않는 속도〉는 사회에 내몰린 어린 노동자들의 불행한 사고,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슬픔을 차분하게 때로는 극적으로 그려 냈다. 소설 속 사고를 당한 학생들은 누군가의 자식이고, 동생이고, 이웃이다. 어른들에게 남은 것은 후회뿐이다. 넘어지고 울먹이려는 아들에게 그냥 크게 울라고 말해주지 못한 것을, 당장의 내 일상이 버거워 동생의 죽어 가는 마음을 모른 체한 것을, 폭우가 쏟아지는 날 무리한 배달을 막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

조우리 작가는 ‘작가의 말’을 통해 떠난 아이들의 영정에 헌화를 하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고 밝혔다. 똑같은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우리의 관심이 최소한의 안전망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우리 스스로 잊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그럼에도 한 사람 몫을 다하기 위해

오늘도 애쓰며 살아가는 중입니다




대졸과 경력직만 찾는 회사, 채워야 할 공란이 많은 이력서에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취업 정보 사이트를 하루 종일 뒤지다 보면 눈앞이 캄캄하다. 남들보다 한 줄을 덜 채운 학력 표에 입맛이 쓸 때도 있다.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까지의 길고 긴 취준 생활을 버티고 들어간 회사도 암담하기만 하다. 노동의 가치를 폄하하고, 제대로 된 보상을 하지 않는 회사, 책임 회피와 성과 경쟁에만 급급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제 몫을 다하고 있음에도 아직 부족하다는 주변의 날 선 평가에 포기하고 싶고, 주저앉고 싶다. 그럴 때마다 힘이 되어 주는 존재, 역시 사람이다.

지혜 작가의 〈외두〉, 최양선 작가의 〈운동화와 양말 두 켤레〉 이 두 편의 소설 속 주인공은 고단한 현실의 무게에 짓눌려 있지만 의외의 순간, 뜻밖의 존재를 통해 어깨를 누르던 불안과 걱정을 털고 더 잘 살아 보리라는 용기를 얻는다. 최진영 작가의 〈휴일〉도 마찬가지다. 위험한 삶의 도로에 내몰린 상황에서 자매는 고단한 삶에서 서로를 지탱하는 유일한 존재이다.

마지막으로 표제작인 〈N분의 1을 위하여〉은 다른 사람의 가치관에 휘둘리지 않고, 제게 주어진 N분의 1만큼의 역할을 해내리라 다짐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여 준다. 비교로부터 해방되어 건강한 가치관 아래,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제 몫을 해내겠다는 결심이다. 우리는 지금도 각자의 자리에서 한 사람 몫을 다하기 위해 애쓰며 살아가고 있다. 《N분의 1을 위하여》가 먹고살 궁리를 하느라 힘들고 지친 청춘들에게 다정한 공감과 응원을 전해 줄 수 있기를 바란다.

저자 소개

최진영 (지은이)
2006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끝나지 않는 노래』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구의 증명』 『해가 지는 곳으 로』 『이제야 언니에게』 『내가 되는 꿈』, 소설집 『팽이』 『겨울방 학』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한겨레문학상, 만해문학상을 수상했다.


김지숙 (지은이)
첫 직장 생활 중 쓴 단편소설 「스미스」로 2009년 중앙 신인문학상을 받았다. 어릴 때 꿈은 디자이너, 변호사, 교사였으나 중학교 때 독서의 재미에 빠지면서 ‘글 쓰는 사람’이 되기로 결심했다. 생각 많고 산만하고 대체로 평범한 십 대를 보냈지만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는?”이라는 질문에는 고민 없이 “십 대”라고 답한다. 그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 청소년 소설을 썼다. 궁극적인 꿈은 소설로 누군가를 위로하는 것이다. 쓴 책으로는 『소녀A, 중도 하차 합니다』『비밀노트』가 있다. 소설 동인 ‘오독’의 멤버로 활동 중이다.


최양선 (지은이)
『몬스터 바이러스 도시』로 문학동네 어린이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지도에 없는 마을』로 창비 좋은 어린이책 대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세대주 오영선』『너의 세계』『밤을 건너는 소년』『별과 고양이와 우리』『달의 방』 등이 있다.


최정화 (지은이)
1979년 인천에서 태어났고, 사랑하는 고양이와 식물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2012년 《창작과비평》 신인소설상에 단편소설 〈팜비치〉가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고, 2016년 젊은작가상을 수상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소설집 《지극히 내성적인》, 《모든 것을 제자리에》, 단편소설 《부케를 발견했다》, 경장편소설 《메모리 익스체인지》, 장편소설 《없는 사람》, 《흰 도시 이야기》, 에세이 《책상생활자의 요가》, 《나는 트렁크 팬티를 입는다》, 《비닐봉지는 안 주셔도 돼요》 등이 있습니다.


박하령 (지은이)
『의자 뺏기』로 살림 청소년문학상 대상을,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로 비룡소 블루픽션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2020 서울시 올해의 한 책’에 선정된 『발버둥치다』와 『나의 스파링 파트너』 『숏컷』 『기필코 서바이벌』 『1인분의 사랑』 『나는 파괴되지 않아』 등이 있다.


지혜 (지은이)
2018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 소설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사라지는 건 여자들뿐이거든요》(공저) 등을 썼다.


조우리 (지은이)
2019년 비룡소 블루픽션상, 2020년 사계절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꿈에서 만나》, 《내 이름은 쿠쿠》 등을 썼다.


작가의 다른책

 

N분의 1을 위하여

김지숙, 박하령, 조우리, 지혜, 최양선, 최정화, 최진영 (지은이)
13,000

창비교육
2022-10-07

출판사의 다른책

 

하마 하마 수학 박사의 똑똑한 숫자 쓰기 1~2 세트 - 전2권

김리나 (지은이)
13,000

창비교육
2022-12-05
 

하마 하마 수학 박사의 똑똑한 숫자 쓰기 2 - 51부터 100까지

김리나 (지은이)
6,500

창비교육
2022-12-05
 

하마 하마 수학 박사의 똑똑한 숫자 쓰기 1 - 0부터 50까지

김리나 (지은이)
6,500

창비교육
2022-12-05
 

아하 한글 박사님의 스티커 놀이 2 - 받침 글자

최영환, 진지혜 (지은이)
7,500

창비교육
2022-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