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 새긴 장준하 - 판화와 함께 읽는 소설, 못난 선배가 되지 말자

정가 : 20,000

작가명 : 이동권 (지은이) 이동환 (그림)

출판사 : 민중의소리

출간일 : 2018-07-23

ISBN : 9791185253541 / K762533239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칼로 새긴 장준하 - 판화와 함께 읽는 소설, 못난 선배가 되지 말자



장준하 탄생 100주년 기념, 134장의 판화와 함께 읽는 소설. 장준하가 의문사 했던 1975년으로 돌아가 그 죽음의 의미를 되돌아보는 동시에 군사쿠데타의 본산인 과거 보안사의 악행을 현실로 소환해 오늘날 한국 사회의 현주소를 물었다.



장준하 탄생 100주년 기념

134장의 판화와 함께 읽는 소설




이동권 작가는 정의로운 한국 사회와 통일 조국의 영광을 앞당기는데 밑거름이 되고자 「칼로 새긴 장준하」를 썼다. 장준하 선생이 의문사 했던 1975년으로 돌아가 그 죽음의 의미를 되돌아보는 동시에 군사쿠데타의 본산인 과거 보안사의 악행을 현실로 소환해 오늘날 한국 사회의 현주소를 물었다.

이동환 화가는 장준하 선생의 말씀처럼 ‘못난 선배가 되지 말기를…’ 바라며, 한국 사회에 작은 디딤돌이 되고자 「칼로 새긴 장준하」작업을 감행했다. 스케치북을 꺼내들고, 연필을 쥐고, 조각칼을 잡고, 나무를 어루만지며 134장의 대서사를 목판에 새겼다.



「칼로 새긴 장준하」는 사실을 바탕으로 창작한 소설이다. 그럼에도 역사적 사실은 그대로 적시해 한국 근현대사를 이해하도록 도왔다. 다소 무겁고 재미가 떨어질 수 있지만 독자들이 조금이나마 사색할 수 있는 책으로 만들기 위해 다큐적인 요소를 가미했다.

「칼로 새긴 장준하」에서 장준하 일대기 부분은 장준하 선생이 직접 쓴 「돌베개」를 참조했다. 그러나 모든 감정 표현과 상황 설명, 일부 등장인물 또한 창작해 반영한 허구다. 이 책이 만약 호기심을 자극한다면 「돌베개」를 꼭 읽어보길 바란다. 이 책은 눈곱만큼도 「돌베개」를 따라갈 수 없으며 전혀 다른 이야기다.

「칼로 새긴 장준하」에 실린 판화는 「돌베개」의 내용을 100% 재현한 진실이다. 장준하 선생의 6천리 항일대장정을 따라가며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기록한 판화는 소장용으로 손색없다.

장준하 선생을 아끼고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이 또 하나의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되길 바란다.

저자 소개

이동권 (지은이)
대기업에 다니면 떼돈을 버는 줄 알고 ㈜SK에 입사했다. 몇 년 다니다 보니 돈보다는 삶의 궁극적 가치에 대해 고민하게 됐고,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일조하고자 언론사 기자를 자청했다. <민중의소리> 기자, <월간 말> 기자, 도서출판 <알다> 편집장을 중임했으며, 지금도 <민중의소리>에서 열심히 글을 쓰며 책을 펴내고 있다. 저서로는 2009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도서로 선정된 「밥줄이야기」, 1991년 5월 투쟁의 꽃 「강경대 평전」, 크로키 여행에세이집 「개망나니의 사색」 등이 있다.


이동환 (그림)
세상을 삐딱하게 보는 비상한 재주가 있어서 일찍이 울 어머니는 “그림 팔아 갖고는 절대 못 산다.”라고 항시 말씀하셨으나, 그 안 팔리는 그림을 부여잡고 아직도 헤매고 있다. 전생에 나라를 구한 덕으로 그릇이 큰 아내 김성숙을 만났으며, 아현, 도현, 재현과 함께 웃고, 까불고, 장난치고, 눈 흘기며 잘 살고 있다. 동양화를 전공하였고 <흔들리는 대명사> <병적인 웃음> <三界火宅> 등의 주제로 8차례 개인전을 치러냈으며 지금도 붓질을 계속하고 있다. 목판화 역시 쉽지 않는 길임을 잘 알기에 천천히 긴 호흡으로 나아가고자 한다.


작가의 다른책

칼로 새긴 장준하 - 판화와 함께 읽는 소설, 못난 선배가 되지 말자

이동권 (지은이) 이동환 (그림)
20,000

민중의소리
2018-07-23
세종도서 (교양)

출판사의 다른책

 

농민기본법 - 우리 모두를 위한 농업대개혁


12,000

민중의소리
2022-11-30
 

주피터 - 미군은 1945년 9월 8일 이 땅에 들어왔다


13,000

민중의소리
2021-12-20
 

새로운 백년의 문턱에 서서 - 이석기 옥중수상록


22,000

민중의소리
2020-12-21